신한은행장 인선 앞두고 시민단체·야당 잇단 입장 표명

입력 2017-02-06 18:55 수정 2017-02-07 09:11
7일 오후 나올 신한금융 내정자 발표 주목
시민단체에 이어 야권 일부에서 신한은행장 인선과 관련한 입장문을 내놔 최종 결정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신한금융은 7일 오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어 차기 신한은행장 후보 추천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자경위가 후보를 추천하면 신한은행은 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행장 내정자를 추인하고 곧이어 이사회 승인 절차를 밟게 된다.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은 6일 발표문을 통해 “관치금융은 반드시 청산되어야 한지만 대통령 탄핵사태에 따른 권력공백기에 금융당국이 아예 손을 놓음으로써 ‘방치금융’이 되는 것은 아닌가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행장 선출을 진행하고 있는 신한은행의 사례가 그러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차기 신한은행장으로 유력한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이 시민단체인 금융정의연대에 의해 검찰에 고발됐다”며 “물론 검찰에 고발됐다는 사실만으로 은행장 결격 사유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면 어찌할 건가”라고 했다. 당초 입장 발표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던 국민의당 정무위 소속의 박선숙, 채이배 의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일 공보국 명의의 발표문에서 “차기 신한은행장으로 유력한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에 대해 한 시민단체의 고발이 접수됐다”며 “신한은행은 시민단체가 민간 금융사의 최고경영자(CEO) 인선에 간섭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고 항변하고 있지만 사기업의 일이라고 관망할 수만은 없다”고 지적했다.

신한금융측은 시민단체와 일부 정치권 입장 발표에 대한 공식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신한은행장 선임과 관련, “민간 은행의 인사에 일절 관여하지 않고 관여할 권한도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시민단체 고발과 관련해 금융당국이 들여다볼 문제는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다만 추후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뒤에 들여다볼 게 있는지는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욱진/이태명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5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