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인구감소 대응 출산지원금 늘린다

입력 2017-02-06 18:13 수정 2017-02-07 06:46

지면 지면정보

2017-02-07A28면

울산시는 다자녀 출산지원금 확대와 유망대학 유치, 명문고 육성, 외국인 학교 설립 등 인구증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6일 시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울산의 주민등록상 인구는 117만2304명으로 1년 전보다 1230명 줄었다.

시는 출산장려 등 인구를 늘리기 위한 9개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다자녀 출산지원금 50만원, 미혼남녀 만남의 장 활성화, 기업유치 활동 등을 하기로 했다. 은퇴자 재취업과 지역맞춤형 귀농·귀촌을 지원한다. 한국폴리텍대 울산 신산업캠퍼스와 울산과학기술원 부설 과학영재학교를 설립하기로 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