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안병훈…그래도 희망

입력 2017-02-06 17:44 수정 2017-02-07 02:01

지면 지면정보

2017-02-07A31면

PGA 생애 첫승 코앞서 경기 후반 보기 4개 와르르
65만 갤러리에 '눈도장' 쾅
후반 5개 홀을 버티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안병훈(26·CJ대한통운·사진)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우승 달성을 다음 대회로 미뤄야 했다.

안병훈은 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7266야드)에서 열린 WM피닉스오픈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5개를 묶어 2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친 안병훈은 공동 선두로 연장에 들어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웹 심슨(미국)에게 3타 뒤진 공동 6위를 기록했다.

이날 3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안병훈은 전반에 2번, 6번, 9번홀에서 버디를 잡았다. 5번홀(파4)에서 보기를 기록하긴 했지만 리드를 지키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문제는 후반이었다. 10번홀(파4)에서 티샷이 오른쪽 벙커로 들어가 보기를 적어내더니, 11번홀(파4)에선 두 번째 샷이 왼쪽 워터해저드에 들어갔다. 그는 또다시 보기를 기록했고 2위 마쓰야마와의 격차는 1타로 줄어들었다. 결국 안병훈은 5개 홀을 남기고 마쓰야마에게 선두 자리를 내줬다. 안병훈에게도 추격의 기회는 있었다. 하지만 15번홀(파5)과 16번홀(파3)에서 1.5~3m짜리 버디 퍼팅에 실패하며 동력을 상실했다. 흔들린 그는 17번홀(파4)과 18번홀(파4)에서 연이은 티샷 실수를 범하며 연속 보기를 기록했다.

안병훈은 경기 후 미국 골프채널과의 인터뷰에서 “15, 16번홀에서 버디를 해야 기세를 살릴 수 있었는데 퍼팅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18번홀 보기에 대해선 “라이가 나빴고 지면에 튀어나온 곳이 있었지만 불평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4일간 열린 대회에서 3일을 잘했고, 오늘 하루를 못 버텼다”며 “드라이버와 아이언, 퍼팅 등 골프를 좀 더 다듬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병훈이 생애 첫 PGA투어 우승은 놓쳤지만 대회장을 찾은 65만명의 갤러리와 세계 골프팬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김시우(22·CJ대한통운)에 이은 ‘젊은피’ 안병훈의 가세로 PGA투어에서 한국남자골프의 활약에 훈풍이 돌 것으로 기대된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3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4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