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이번주 최순실 3번째 체포영장 청구 예정

입력 2017-02-06 16:42 수정 2017-02-06 16:42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번 주 중으로 '비선 실세' 최순실 씨(61·구속기소)에 대한 3번째 체포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최순실 씨에 대한 체포영장(청구)은 이번 주 중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6일 브리핑에서 말했다.

특검이 최 씨에게 3번째로 청구할 영장에는 처벌 수위가 가장 높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될 전망이다. 최씨가 박근혜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직·간접으로 도왔고, 그 대가로 최씨 측이 삼성에서 거액의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된 혐의다.

박 대통령의 비위 의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 재청구 등과도 맞물려 비중이 큰 사안으로 특검은 보고 있다. 다만 최씨가 묵비권을 행사해 수사에 의미 있는 진전은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많다. 특검은 소환에 불응하던 최 씨에 대해 두 차례 체포영장을 집행했는데, 최씨는 그때마다 입을 굳게 다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5일 집행된 첫 번째 체포영장은 딸 정유라 씨(21) 의 이화여대 입학·학사 비리와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가 적용됐다.
이달 1일에는 미얀마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서 뒷돈을 챙긴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이 집행됐다.

당시 특검의 소환을 약 한 달 동안 거부하다 처음 강제로 불려 나온 최 씨는 "여기는 더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닙니다"라고 외치며 '강압 수사'를 주장하는 등 반발했다.

한편 특검팀은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 재청구 가능성과 관련해선 "수사 기한을 고려하면 영장 재청구 여부를 빨리 결정해야 하는 게 맞다"면서 "수사 진행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시기를 밝히지는 않았다.

특검 안팎에선 영장 재청구 여부 결정은 다음 주께 홍완전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등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싼 국민연금의 찬성 결정 관련자들의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시점에 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