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中 3대 업체 맹추격

입력 2017-02-06 14:48 수정 2017-02-06 14:48
지난해 삼성전자가 전세계 스마트폰시장에서 1위 자리를 지켰지만, 화웨이, 오포, 비보 등 중국 3대 업체가 나란히 3∼5위를 차지하며 바짝 추격했다.
6일 국제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미국, 브라질 등 대형 시장의 폭발적 성장세가 멈췄지만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보다 2.3% 증가한 14억7000만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시장에서 삼성은 3억1140만대로 21.2%, 애플은 2억1540만대로 14.6%의 점유율을 각각 차지했다. 이어 화웨이와 오포, 비보가 각각 1억3930만대(9.5%), 9940만대(6.8%), 7730만대(5.3%)를 기록, 중국 업체가 세계 스마트폰시장에서 나란히 3∼5위에 올랐다.

전년과 비교하면 삼성, 애플의 판매량은 각각 3.0%, 7.0% 줄어든 반면 화웨이, 오포, 비보는 각각 30.2%, 132.9%, 103.2% 늘어났다.

IDC 보고서는 "삼성과 애플의 점유율은 위축된 반면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이 급격히 늘어났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5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