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절반, 선거연령 조정 찬성"

입력 2017-02-06 14:40 수정 2017-02-06 14:40
성인남녀의 절반 이상이 정치권에서 논의중인 선거연령 조정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달 12일부터 15일까지 만 19세 이상 남녀 6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선거연령 조정에 대해 50.4%가 '찬성한다', 41.8%는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자 중에서는 최초 선거 가능 연령으로 '만 18세 이상'(68.6%)을 가장 많이 택했다.

'만 18세 이상'을 꼽은 응답률을 연령별로 보면 50대(79.1%)가 가장 높았고, 지역별로는 광주(73.8%), 강원(74.3%), 전북(75.6%), 전남(74.9%)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교육감협의회가 차기 대선을 앞두고 교육정책 및 방향 설정에 필요한 근거자료 수집을 위해 '교육정책의 방향성' '대학체제 및 입시제도 인식', '교육주권 인식' '미래준비 인식' 등 4개 주제를 가지고 진행했다.

앞으로의 교육정책 중 가장 중점을 둬야 할 사항으로는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교육'(51.7%)이 가장 많이 꼽혔고, 이어 '교육 불평등 및 차별 해소'(32.5%), '지역별 교육자치 강화'(11.6%) 등이었다.

응답자들은 사회적 불평등과 차별 해소를 위해서는 '학력 및 학벌 차별 해소'(42.1%)가 가장 우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현재 학교 교육의 가장 큰 문제점은 '입시 위주의 획일화 교육'(38.3%)과 '인성 교육 미비'(31.8%)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대학입시 제도 개선 방안으로 제시된 세 가지 보기인 '수능을 자격고시로 변경'(27.2%), '대학별 고사로 전환'(26.4%), '학생부 종합전형 단일화'(23.4%)는 응답자들로부터 모두 고른 선택을 받았다.

대학체제 개편안 중에서는 '대학 평준화'(41.3%)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교육 복지 정책을 확대할 때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은 '고교 수업료 면제'(28.4%)와 '영유아 교육지원 확대'(28.1%), '무상급식 확대'(19.6%), '교복 및 학습준비물 지원(174%) 순으로 꼽혔다.

교육부와 교육청의 역할 분담과 관련해서는 '교육부가 아닌 정치적 중립기구에서 연속성 있게 추진'하자는 응답이 37.8%로 가장 많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5명 30%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06명 7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