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2017년 기아차 임원인사 승진자 명단

입력 2017-02-06 14:10 수정 2017-02-06 14:10
▲ 부사장 (1명)

박수남(朴秀男)

▲ 전무 (7명)

김대식(金大植) 서경석(徐慶錫) 유영종(劉永鐘) 이병윤(李炳潤) 이인구(李仁九) 이종근(李鍾根) 이화원(李華源)

▲ 상무 (9명)

김경한(金庚漢) 김남규(金南奎) 김재윤(金載潤) 김춘성(金春成) 김헌종(金憲鍾) 박래석(朴來錫) 우양훈(禹良勳) 이중열(李仲烈) 천상우(千相佑)
▲ 이사 (18명)

국중필(鞠重弼) 김경현(金京鉉) 김봉호(金奉鎬) 김상수(金相秀) 김영욱(金永旭) 김진환(金辰煥) 문정빈(文正彬) 박상덕(朴相德) 박준범(朴峻範) 박태진(朴泰鎭) 양태철(梁泰哲) 엄원용(嚴元溶) 오성환(吳盛煥) 이기택(李奇澤) 이용민(李容敏) 장기봉(張基奉) 정원정(鄭原政) 정태화(鄭太和)

▲ 이사대우 (14명)

강세원(姜世遠) 김갑수(金甲洙) 김경곤(金京坤) 김성안(金城安) 김진성(金鎭聖) 김현수(金顯洙) 김홍우(金洪宇) 박병찬(朴炳燦) 박상무(朴相武) 박종섭(朴鍾燮) 박준영(朴峻瑩) 정상권(鄭相權) 정의철(鄭義哲) 조상운(趙祥雲)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