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서민 밥상 위협 방지해야" …충북 보은 젖소농장 구제역 확진 염려

입력 2017-02-06 13:46 수정 2017-02-06 13:46

충북 보은 젖소농장 구제역 확진 (한경 DB)

올겨울 첫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된 충북 보은군 젖소농장에 대해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당국은 구제역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검토할 방침이다.

6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전날 의심신고가 접수된 충북 보은군의 젖소 사육농장을 정밀 검사한 결과 구제역이 발생한 것으로 최종 확인했다.

새누리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AI가 아직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구제역까지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축산농가는 말 할 것도 없고 국민들의 불안과 한숨도 커지고 있다"면서 "정부는 발 빠른 조치로 구제역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초기 방역에 실패해 서민 밥상까지 위협한 ‘제2의 AI 사태’가 또다시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