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측근들 다툼에 피해…내가 무슨 이득 봤나"

입력 2017-02-06 13:37 수정 2017-02-06 13:37

최순실 씨가 지난 16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5차 공개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대심판정에 들어서고 있다. 국정농단 사태의 장본인인 최씨가 헌재에 나와 공개 신문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미르재단 관련 의혹이 불거진 직후 측근들의 이권 다툼 때문에 도리어 자신이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서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 최씨 사이 대화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공개된 파일에서 최씨는 이씨에게 "차 감독(차씨)하고 둘 싸움"이라며 "본인들의 싸움에 내가 등이 터진 것"이라며 "내가 끼어들어 이득을 봤나 뭘 봤나"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차씨가 잠적한 상태에서 의혹이 자꾸 불거지고 보도되고 있다면서 불편한 감정을 내비쳤다.

또 "총장님(이씨)이 결론을 잘 내고 해서 물러나서 그런 걸 내가 잘하면 되겠다 생각했는데, 자꾸 일이 점점 커지니까 기가 막힌다"고 주장한다.

이씨는 이 파일이 지난해 8월께 서울 잠원동 한강변에서 최씨를 만났을 때 녹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는 아직 최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는 나오기 전으로, 미르재단이 최씨에게 특혜를 주기 위해 설립됐다는 의혹이 불거져 나온 직후다.

이씨는 차씨와 더불어 최씨의 측근이었다가 미르재단과 관련한 의혹이 불거지는 과정에서 재단을 나온 인물이다.

검찰은 미르재단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최씨가 문제를 측근들의 다툼으로 돌리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도 최씨는 "차 감독이 물러나 있으면서 아닌 척 하고 어디로 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자기는 선량한 사람 되면서 결국 자꾸 유도해서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결국 이 총장이 다 얘기한 게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에 앞선 대목에서는 "난 제일 싫어하는 게 신의를 저버리는 걸 제일 싫어 해. 난 이렇게 당하면서도, 내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검찰은 최씨가 문제의 책임을 차씨에게 돌리거나 '입 단속'을 하려고 이씨에게 신의를 언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씨와의 대화를 녹음한 이유에 대해 이씨는 "녹음을 해 둬야 주변 사람들이 저 사실을 알게 될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사무총장이라는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로 미르재단 관련 책임을 떠안을까 봐 두려워 녹음하게 됐다는 주장이다.

당초 이씨는 이 녹음파일을 한 언론사 간부에게 전달했고, 이후 검찰에 넘어가 이날 공판에서 증거로 제출됐다.

다만 이씨의 녹음파일이 증거로 인정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최씨 측은 고발자들의 녹음파일에 대해 전체 대화의 일부만 선택적으로 녹음했거나 유도신문처럼 특정 답변을 유도했다는 등 이유로 증거로 쓰일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이런 녹음 자체가 이뤄진 배경도 의심된다는 주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