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문재인 안보관은 위험해-나라 망칠 사람"

입력 2017-02-06 11:23 수정 2017-02-06 11:26
여권이 '문재인 대세론' 흔들기에 나섰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 전 대표가 지지율 30%를 넘어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반면 범여권에서는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지지율이 5%에도 못 미치고 새누리당은 지지율 집계 순위에 드는 주자조차 없다.

바른정당이 공들이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중도 하차했고, 새누리당이 '대안'으로 주목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출마 여부도 불확실하다. 이대로 갈 경우 문 전 대표가 '무난히 승리'하는 구도로 흐를 수 있다는 위기감이 이들 범여권 내부에 팽배해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6일 "당 정비를 마무리하고 나서 문 전 대표 검증에 나설 것"이라며 "당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에 대한 검증은 일단 '안보관'에 집중될 전망이다. '최순실 사태'로 묻혀버린 '인권결의안 대북 결재 의혹'도 다시 꺼내 들 것으로 보인다. 박 총장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나 대북 문제 등에서 문 전 대표의 안보관은 매우 위험하다"며 "나라를 망칠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도 '전투력'이 입증된 원외 인사들을 전략·홍보 사무부총장으로 임명해 문 전 대표 검증 역할을 맡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우 의원은 통화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도 '북한에 괜히 물어봤다'고 한 인권결의안 문제를 짚어야 한다"며 "문 전 대표의 인식이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6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