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황교안, 靑압수수색 막으면 대통령 후보조차 못될 것"

입력 2017-02-06 10:16 수정 2017-02-06 10:16

추미애 (한경 DB)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이 보낸 청와대 압수수색 협조요청을 사실상 거부한 것과 관련해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호위무사가 아니다"며 "청와대 압수수색을 못하게 하면서 판도라상자를 그저 끌어안고 공안검사 기질을 발휘한다면 대통령 후보조차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황 권한대행이 대통령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느라 본인이 금과옥조로 여기는 법과 원칙을 저버려선 안된다"며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영장은 그 자체로 법과 원칙으로, (황 권한대행은) 탄핵정국의 조기종결을 위해 (청와대에 대한) 수사에 협조하라고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는 더이상 성소(聖所)가 아니라 국정농단의 진원지이자 증거인멸의 장소이기도 하다"며 "황 권한대행이 끝내 승인을 거부한다면 결과적으로 피의자를 두둔하고 증거인멸을 사실상 용인하는 것으로 간주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른 모든 정치적 책임은 황 권한대행이 지게 될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은 오늘 중에라도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즉각 승인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추 대표는 "우리 당은 (금주 토요일) 정월 대보름 촛불집회를 기점으로 박 대통령의 마지막 저항을 국민과 함께 막아내고 탄핵완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탄핵사유를 전면 부인하는 입장문을 헌재에 제출했다고 하는데, 헌재는 이러한 대통령의 꼼수에도 불구하고 늦어도 2월 말이면 충분히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헌재는 87헌법의 30년 역사에서 가장 큰 책임감과 소명의식으로 과거시대를 마감하고 새시대를 여는 마중물의 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추 대표는 새누리당이 당명 개정과 함께 정당 심볼과 로고를 태극기를 형상화한 모양으로 변경하는 것을 추진하는 데 대해 "그 뻔뻔함이 최순실급"이라며 "최순실이 이름을 바꿨듯 새누리당도 이름을 바꾸고 최씨가 국가문양을 태극으로 바꾸듯 태극문양을 쓰며 최순실 따라쟁이를 할 건가"라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