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G6에 베젤 줄인 '풀비전' 디스플레이 탑재

입력 2017-02-06 10:31 수정 2017-02-06 10:31

LG전자는 "이번 G6는 'LG스럽다'라는 말을 듣지 않을 수 있을 것"이라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오는 2월 스페인에서 공개되는 G6 발표 초대장.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G6에 베젤(테두리)을 크게 줄인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면서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G6에 탑재되는 5.7인치 QHD+(1,440X2,880) 디스플레이를 ‘풀비전(FULLVISION)’으로 명명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 측은 지난 해말 스마트폰 제품의 전면부에 화면이 꽉 차는 대화면을 탑재한다는 의미로 ‘풀비전’을 상표권으로 등록했다.
최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대화면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어 디스플레이가 커지는 추세다. 그러나 이 경우 제품의 크기도 함께 커지는 문제가 있어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화면 크기를 키우고도 오히려 제품 크기를 줄이기 위해 베젤을 없애거나 최소화하고 있다.

LG전자는 '풀비전'을 통해 G6의 제품 크기는 유지한 채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편리하고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탑재해 차별화된 대화면의 풀비전 디스플레이의 강점을 극대화할 것”라고 강조했다.

한편 G6는 화면의 세로와 가로 비율이 18:9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사용자 경험(UX)을 담았다. 고해상도(1440X2880)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1인치당 화소수(Pixel Per Inch, PPI)가 564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히트파이프를 적용해 발열을 낮추고, 국제 기준보다 높은 다양한 품질 테스트를 도입했다. 'G6'는 MWC2017(모바일월드콩그레스) 개막 하루 전날인 이달 26일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공개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