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인천공항 보안 검색 실패·미적발 24건"

입력 2017-02-06 08:41 수정 2017-02-06 08:41
인천공항 보안 검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보안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홍철호 의원(바른정당)이 6일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보안 검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건수는 총 24건에 달했다.
현행법에 따라 비행기에 탑승하려면 신체나 휴대물품, 위탁 수화물에 대한 보안 검색을 거쳐야 하지만 보안 검색에 실패하거나 검색 과정에서 위해 물품이 적발되지 않은 것이다.

홍 의원이 공개한 '최근 5년간 인천공항 보안 검색 실패·미적발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과 11월에는 보안 검색이 완료된 보호구역에서 과도와 접이식 칼이 발견되기도 했다.

앞서 2013년, 2014년에는 정신 병력이 있는 사람이 출국장에 진입했으며 지난해 1월에는 중국인 환승객 2명이 공항 출국장의 출입문을 훼손한 뒤 밀입국했다 검거되기도 했다.

홍 의원은 보안업무 인력이 부족하고 해당 업무를 용역업체가 맡는 점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국민안전처에 인천국제공항 등 항공 안전 전담 부서와 인력을 신설·편성하고 국토교통부, 인천공항과 적극적으로 공조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