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김영재 원장에 안면 마비증세 완화 시술 요청"

입력 2017-02-06 08:09 수정 2017-02-06 08:09
박근혜 대통령 측이 김영재 원장에게 과거 '커터칼 피습'으로 생긴 흉터 부근의 마비증세 완화를 위해 리프팅 실을 이용한 성형 시술을 요청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법조계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박 대통령 측은 2014년 2월 '리프팅 시술'을 요청했으나 김 원장 측은 몇 가지 사유를 들어 난색을 표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2006년 '커터칼 피습' 당시 생긴 흉터 부근의 마비 증세를 완화하려고 시술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원장 측은 "퇴임 후에 하시는 것이 좋겠다"며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장 측은 청와대 내에서 임기 중인 대통령을 대상으로 시술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한다. 해당 시술에는 마취가 필요한데, 국가 원수인 대통령이 일반적인 '잠'이 아니라 '마취'에 드는 경우 국가 지휘 체계에 중대한 공백 사태가 생길 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했다는 것이다.

또 시술 때 예상되는 다량의 출혈을 병원이 아닌 청와대에서 처리하기 어렵다는 점, 사용할 리프팅 실이 임상시험 중으로 미완성 상태인 점, 수술 이후 얼굴이 눈에 띄게 달라질 수 있다는 점 등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원장은 지난해 12월 국회 국정조사특위에서 "2014년 2월 청와대에 들어간 적이 있다"고 시인한 바 있다. 그는 당시 "(박 대통령 얼굴의) 흉터가 있는 부분에 자꾸 감각이 없어지면서 경련이 일어난다고 해서봐달라고 해서 들어갔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청와대의 공식 자문의·주치의 등으로 임명되지 않았는데도 2013년 3월∼2014년 9월에 '보안 손님'으로 청와대를 쉽게 드나든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2013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최순실 씨를 136차례나 진료했다.

최씨가 김 원장을 청와대에 소개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 원장의 부인이자 의료기기업체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인 박채윤씨도 당시 청와대를 함께 드나든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현금 2천500만원과 명품 가방 등 뇌물을 건넨 혐의로 특검에 구속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