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업 경기 4년 만에 최악…구내식당만 '바글'

입력 2017-02-06 07:57 수정 2017-02-06 07:57
일반 음식점업 생산 감소 폭이 4년여 만에 최악 수준을 기록했다. 경기 불황에 청탁금지법 영향까지 겹치면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음식점업 생산은 1년 전보다 3.0% 감소했다. 이는 2012년 2분기 5.1% 줄어든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음식점업 경기 악화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한식·중식·일식, 뷔페 등을 뜻하는 일반 음식점업 불황이 주도했다. 지난해 4분기 일반 음식점업 생산은 1년 전보다 5.0% 감소해 2012년 2분기(-8.0%)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1.0∼1% 내외 등락을 보이던 일반 음식점업 생산은 2015년 1분기 0.2% 줄어들며 마이너스로 전환한 뒤 2000년 이후 최장기간인 8분기 연속 뒷걸음질 치고 있다.

반면 구내식당 경기는 7분기 만에 최고 호황을 누리고 있어 씁쓸한 대비를 이루고 있다. 경기 불황에 더해 청탁금지법까지 시행되면서 구내식당 이용객이 급증한 영향이 반영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기관구내식당업 생산은 지난해 4분기 1년 전보다 4.3% 증가했다. 이는 2015년 1분기 5.6% 증가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매 분기 1% 내외 상승해 온 구내식당 생산은 4분기 들어 4배 가까이 상승 폭이 확대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00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