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눈감고 - 지연희(1948~)

입력 2017-02-05 19:03 수정 2017-02-06 04:44

지면 지면정보

2017-02-06A2면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우리의 삶 속에 어찌 즐거움과 기쁨만 있으랴. ‘바람 불고 눈보라 치는’ ‘겨울의 쓸쓸함’도 있다. 그러나 구름 뒤의 햇살과 바람 뒤의 고요 또한 있다. ‘눈감고’ 명상에 잠겨 보자. 세상사는 새옹지마가 아닌가. ‘가슴 무너지는’ 아픔도 언젠가 바뀌어 복이 될 수 있다. 전화위복이 그냥 생긴 말이겠는가.

문효치 < 시인(한국문인협회 이사장)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57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