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반월·시화 '비명'…중소기업 1500개 문 닫았다

입력 2017-02-05 17:33 수정 2017-02-06 04:56

지면 지면정보

2017-02-06A1면

장기 불황에 휴폐업 속출
수도권의 대표적 중소제조업체 밀집 지역인 남동·반월·시화산업단지 가동업체가 1년 새 1496개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산업단지공단 통계시스템인 이클러스터넷에 따르면 이들 세 개 산단의 기업은 2015년 11월 2만5709개에서 작년 11월 2만4213개로 5.8% 감소했다. 남동이 6900개사에서 6508개사, 반월은 6868개사에서 6258개사, 시화는 1만1941개사에서 1만1447개사로 줄었다. 경기 불황이 장기화하면서 경영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소규모 공장이 잇달아 휴폐업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 지역 근로자도 1년 새 2만7314명 줄어든 37만5843명으로 40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최병긍 중소기업중앙회 안산지부장은 “이들 산업단지에는 전기·전자부품, 자동차부품과 주물·단조 등 뿌리기업이 많은데 업황이 나쁜 휴대폰 자동차 조선산업의 영향으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공장을 사겠다는 발길도 크게 줄었다. 경기 시흥시 정왕동 산업단지공인중개사무소 박연식 상무는 “업황이 나빠도 수요가 꾸준한 1650㎡ 이하 소형 공장은 나오기가 무섭게 팔렸는데 지금은 매물이 평소의 두 배가량 쌓였다”고 전했다.

조병선 숭실대 중소기업대학원 특임교수는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이 불황에 일시적인 자금난으로 연쇄 도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