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우조선 자율협약 검토"

입력 2017-02-05 18:43 수정 2017-02-06 04:48

지면 지면정보

2017-02-06A1면

다음달께 확정 발표
정부가 올해 들어서도 자금난 해소 기미가 보이지 않는 대우조선해양에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다음달께 이 방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대우조선이 올 들어서도 매달 1000억원 이상의 현금 부족 상태가 이어져 오는 4월부터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9400억원을 갚을 능력이 없는 것으로 본다”며 “회사채 만기를 연장하기 위해서는 사채권자 집회와 은행권 고통 분담이 필수이고 이를 위해선 채권단 공동관리가 필요하다”고 5일 말했다.

금융권 관계자도 “대우조선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에서 6000억원 이상의 선박 인도대금을 받더라도 자금난을 해소하기 어렵다고 본다”며 “대우조선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출자전환을 전제로 한 채권단 자율협약 외에 다른 대안은 없다는 게 공통된 인식”이라고 말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대우조선에 지원하기로 한 자금 가운데 남은 돈은 7000억원가량이다. 이 돈으로는 회사채 원리금 9400억원을 상환할 수 없다. 더군다나 대우조선은 올 들어 단 한 척의 배도 수주하지 못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