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국민의당 합류 초읽기

입력 2017-02-05 19:32 수정 2017-02-06 03:52

지면 지면정보

2017-02-06A6면

손학규·박지원 "통합 조건 안 달 것"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의 국민의당 합류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국민의당은 손 의장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한 경선규칙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영환 국민의당 대선기획단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3월13일 이전에 인용될 것에 대비해 경선규칙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손 의장과 정 전 총리가 얼마나 빠르게 국민의당과 결합해 안철수·천정배 전 대표와 경선을 치르느냐가 관심사가 될 것”이라며 “이들이 국민에게 민생을 살리겠다는 희망을 주는 경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손 의장 등이 입당하면 전국을 도는 경제민생대토론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당원을 중심으로 하는 경선보다는 완전국민경선에 가까운 방식을 채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의장과 박지원 대표는 지난 4일 만나 “구구한 통합 조건을 달지 않는다”는 데 공감했다. 다만 손 의장 측은 국민주권개혁회의의 주요 키워드인 ‘주권’을 통합 정당의 당명에 반영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손 의장 측 이찬열 무소속 의원은 “통합의 명분을 살리는 방안을 국민의당이 고민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