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호주 대학에 장학금 230억원 '통 큰 기부'

입력 2017-02-05 17:54 수정 2017-02-06 00:42

지면 지면정보

2017-02-06A32면

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사진)이 옛 호주인 친구를 기리기 위해 호주 대학에 230억원대 장학기금을 조성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지난 4일 보도했다. 호주 뉴캐슬대는 3일 마 회장이 마윈공익기금회를 통해 조성한 2000만달러(약 230억원) 규모의 ‘마·몰리 장학 프로그램’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뉴캐슬대 역사상 최대 규모 기부액이다.

마·몰리 장학 프로그램은 첫해 30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고 장기적으로 매년 90명의 학생을 지원할 계획이다. 뉴캐슬대는 장학기금 조성이 대학과 관련 있는 마 회장의 가까운 지인인 켄 몰리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마 회장은 중국 개방 초기인 1980년 호주·중국 친선 단체와 함께 자신의 고향인 저장성 항저우에 여행온 호주인 몰리를 만났다. 당시 16세인 마 회장은 영어를 연습하기 위해 그에게 대화를 요청해 친해진 뒤 몰리 가족의 초청으로 호주를 방문했다.

두 사람의 우정은 2004년 몰리가 사망할 때까지 이어졌다. 마 회장은 “젊은 시기를 호주에서 보낸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며 “호주 사람과 문화, 경관이 당시 내 세계관에 상당히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