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 방앗간·철물점이 오픈마켓 속으로

입력 2017-02-05 19:31 수정 2017-02-06 02:32

지면 지면정보

2017-02-06A20면

경기 연천 백화면에서 30년간 장사를 한 ‘복방앗간’은 지난해 말 G마켓에 들어왔다. 방앗간에서 만든 참기름과 들기름을 팔기 시작한 것. 전통시장에서 터줏대감 노릇을 했지만 이곳을 찾는 소비자가 줄자, 인터넷을 통해 새로운 소비자를 찾아 나섰다. 복방앗간은 가족들이 직접 재배한 원재료를 사용해 만든 참기름과 들기름만 판다. 또 전통방식 그대로 만든 미숫가루는 이미 인터넷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철물점, 방앗간, 한복집 등이 인터넷으로 들어오고 있다. 전통시장의 쇠퇴로 새로운 소비자가 있는 공간으로 뛰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인터넷 철물점 ‘볼트몰’과 ‘철물코리아’는 G마켓에 둥지를 틀었다. 볼트몰은 철물과 포장재를 유통하는 업체다. 1000원짜리 볼트와 너트부터 렌치까지 소비자들이 인근 시장에서 구입하기 어려운 제품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한다. 철물코리아는 DIY(소비자가 원하는 물건을 직접 만들 수 있도록 한 상품)에 적합한 꺾쇠나 경첩 소품장식 등을 판다. G마켓은 “인터넷 철물용품 판매량이 2015년에 비해 24% 늘었다”며 “전기드릴, 니퍼 등 공구를 판매하는 업체도 입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8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50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