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m 계주 여선수와 함께 뛴 볼트

입력 2017-02-05 18:06 수정 2017-02-06 01:01

지면 지면정보

2017-02-06A31면

호주서 이색 혼성 육상대회 '볼트올스타팀' 만들어 출전
‘총알탄 사나이’ 우사인 볼트(31·자메이카)가 이색 육상 이벤트로 세계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4일 호주 멜버른 레이크사이드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회 니트로육상대회에서다.

볼트는 자신의 이름을 딴 볼트올스타팀을 꾸려 이 대회에 출전했다. 가장 먼저 눈길을 끈 건 남녀 2명씩으로 구성된 400m 혼성 계주였다. 아사파 파월(자메이카)에게 바통을 받은 두 번째 주자 볼트는 여성 스프린터인 제나 프랜디니(미국)에게 바통을 전달했다. 또 다른 여성 선수인 팀의 마지막 주자 제네바 타르모(미국)가 프랜디니의 바통을 받아 끝까지 선두를 지켰다. 볼트팀은 40초64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육상대회는 기획 단계부터 볼트의 아이디어가 반영됐다. 400m 혼성 계주뿐만 아니라 60m 달리기, 3분 최장 거리 도전, 150m 달리기, 혼성 2인 600m 계주 등 새롭게 선보인 종목이 12개나 됐다.

볼트는 “스포츠계의 혁명이 시작됐다”며 “더 놀랍고 즐거운 장면은 다음주에도 펼쳐진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