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청와대 압수수색 필수…후속절차 진행할 것"

입력 2017-02-05 15:15 수정 2017-02-05 15:27

지난 3일 청와대 압수수색 현장. / 한경 DB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 압수수색이 필수 절차임을 강조하며 곧 후속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5일 밝혔다.
특검은 앞서 청와대가 압수수색 시도를 막은 데 대해 “압수수색은 수사의 필수 절차인 증거수집을 위한 것”이라며 “보여주기식 수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압수수색 대상과 장소가 광범위하다는 청와대 답변은 부적절하다”라고도 했다.

청와대 압수수색 관철 의지를 드러냈다. 특검은 “검찰에서 이미 대통령을 피의자로 표시해 기소한 상태”라며 “내일까지 기다려보고 압수수색 후속 절차를 진행하겠다. 대통령 권한대행의 답변이 오면 추가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검은 또 "대통령 조사 전 대기업 관계자 조사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대기업 관계자를 조사해 대통령과의 관련성을 입증한 뒤 수사를 좁혀가는 방식을 택하지 않고, 곧바로 ‘몸통’인 대통령을 겨냥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전략적으로 접근법을 바꿨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앞서 특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가 기각당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3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4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