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괄 발주·배송…자율적 영업 영업이익의 90% 가맹점주 몫"

입력 2017-02-05 14:42 수정 2017-02-05 14:42

지면 지면정보

2017-02-06B5면

성공 프랜차이즈 - 이은용 씨스페이스 대표
“가맹점주가 영업이익의 90%를 가져가는 편의점은 국내에서 씨스페이스가 유일할 겁니다.”

이은용 씨스페이스 대표(46·사진)는 “대기업 계열 편의점은 가맹점주가 영업이익의 65%를 가져가는 게 일반적이지만, 씨스페이스 가맹점은 점주 이익률이 90%에 달하고 가맹본부가 취하는 이익은 10%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상생관계가 형성돼 있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보통 24시간 영업하는 다른 편의점과 달리 상권이나 점주 사정에 따라 영업시간도 탄력적으로 적용해 하루 18시간만 문을 여는 가맹점이 있는가 하면 주말을 꼬박 쉬는 점포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5월 한화갤러리아에서 씨스페이스를 인수, 가맹점주의 이익배분율을 높이고 영업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점주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전략으로 가맹점을 확대하고 있다. 편의점업계에 이 같은 전략이 입소문을 타면서 인수 당시 103개이던 가맹점이 135개로 늘었다.

이 대표는 국내 편의점시장에서 대기업 계열 편의점이 중소 브랜드 점포를 흡수하고 있지만, 대기업의 구매 시스템이 적용되는 유일한 중소 브랜드가 씨스페이스라고 강조했다. 그는 “씨스페이스는 대기업 계열 유통업체가 운영하는 브랜드로 이어온 역사가 20년을 넘었기 때문에 대기업 계열 편의점과 동일한 품질의 상품을 같은 가격에 구매한다는 강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품질과 가격에 관한 한 뒤지지 않는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가 내세우는 또 하나의 강점은 물류 시스템이다. 담배, 주류, 공산품을 일괄 주문하고 배송할 수 있는 편의점은 대기업 계열 네 개 편의점 외에 씨스페이스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괄 발주와 배송이 가능하다는 것은 점포 효율성, 노동력 절감 등과 긴밀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매출은 올리고,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원래 동네상권의 개인 독립형 편의점 2000여곳에 상품을 공급해온 도매유통업자로 20여년 한길을 걸어왔다. 올해 도매업과 소매업을 아우르는 종합 유통사업가로 변신, 연간 매출 1000억원을 바라보는 유통기업을 일궜다.

그는 “편의점 인수 이후 짧은 기간에 상품 아이템을 500여개 늘려 3000여개 상품을 소비자가 접할 수 있도록 상품 구색을 대폭 강화했다”며 “보강된 상품들은 20여년 도매유통업을 하면서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상품만 넣었다”고 설명했다. 또 “점주가 다른 브랜드에 비해 이익을 더 많이 가져가는 진정한 상생 편의점의 모델을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3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4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