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진료' 김영재 부인 박채윤 구속

입력 2017-02-04 05:50 수정 2017-02-04 06:58

지면 지면정보

2017-02-04A27면

안종범에 금품 등 제공 혐의
특검, 김영재 원장도 영장 검토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뇌물을 준 혐의를 받아온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의 부인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가 4일 새벽 구속됐다.

조의연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박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박 대표는 안 전 수석의 부인에게 명품 가방과 의료 시술 등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대가로 박 대표의 의료기기 업체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이 산업통상자원부 연구개발 사업비 15억원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 1일 박 대표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특검은 2일에는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박 대표 회사가 정부 지원금을 받은 경위를 조사했다. 정 차관은 청와대 산업통상자원비서관이던 2015년 와이제이콥스메디칼 지원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은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을 받아온 김 원장에 대해서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최순실 씨의 단골 성형외과 김영재의원을 운영하는 김 원장은 최씨와의 친분을 바탕으로 대통령 공식 자문의가 아닌 데도 청와대에 드나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안티에이징 시술과 차명 처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