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일본 후쿠오카 텐진에 2호점 열어

입력 2017-02-03 09:43 수정 2017-02-03 09:43

설빙이 일본에서 2호점인 텐진점을 열었다. (자료 = 설빙)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이 일본 후쿠오카 텐진에 2호점을 열었다고 3일 밝혔다.
설빙 텐진점이 들어선 후쿠오카는 큐슈 지방의 경제를 선도하고 있는 대도시다. 일본에서 인구 밀집도는 6위로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후쿠오카는 하카타식 돈코츠 라멘, 모츠나베 등 명물 요리의 원조지역으로 미식가들이 많은 지역이다.

텐진점은 후쿠오카 최대의 번화가이자 상업지구인 텐진에 자리를 잡았다. 텐진 시내의 쇼핑몰인 '비오로(VIORO)' 지하 2층에 70석 규모로 입점한다. 고객과의 접근성이 좋다는 판단에서다. '비오로'는 하루 약 40만명 정도의 통행량을 기록하는 큐슈 최대 지하도와 이어져 있다.

설빙 관계자는 "일본 첫 매장인 하라주쿠점의 인기로 후쿠오카 텐진에 2호점을 결정하게 됐다"며 "한국 디저트의 세계화라는 비전 실현에 힘쓰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설빙은 지난해 6월 현지 기업인 엠포리오(EMPORIO)사와 마스터 프랜차이즈을 통해 일본 진출에 나섰다. 일본 1호점인 '설빙 하라주쿠점'은 월 평균 매출 2억원을 올리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