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임원 소집해 "현장에 나가 발로 뛰라" 주문

입력 2017-02-03 17:30 수정 2017-02-03 17:32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임원들에게 “시간이 날 때마다 현장에 나가 발로 뛰라”고 주문했다.
조 회장은 3일 경기 용인 대한항공 신갈연수원에서 2017년 임원 세미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견뎌낼 수 있는 면역력을 키워야 할 시점”이라며 “현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근본적인 문제점을 찾아 점진적인 변화 동력을 찾아내자”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에선 경영환경이 급변해도 지속적인 이익을 낼 수 있는 체질 구축 방안을 주제로 다뤘다. 국내외 임원 155명이 참석했다. 조 회장은 “과거 6·25 전쟁에서 미국이 압록강에서 패퇴한 것은 인천상륙작전 이후 자만했기 때문”이라며 “오만해지면 편엽해지고 정보 교류가 차단돼 결국 실패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된 정보를 토대로 자만심을 깨뜨리려면 현장이 중요하다”며 “임원들은 현장에서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어떤 변화를 원하는지 발로 뛰며 파악하라”고 당부했다. 대한항공이 국내 1위 항공사라는 데 안주하지 말고 현장을 더욱 챙기자는 얘기다. 업계에선 최근 저비용항공사(LCC)의 성장, 국제 유가 상승 등을 대한항공 위험 요인으로 꼽고 있다.

조 회장은 정보를 제대로 분석하고 판단하는 능력을 높여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통계 자료만 맹신하고 예측해선 안 된다”며 “항상 실패할 가능성을 생각해 대안과 계획을 준비해놔야 한다”고 말했다.

세미나는 이날부터 1박2일간 열린다. 대한항공은 매년 초 국내외 모든 임원이 참석하는 세미나를 열고 그 해의 전략을 공유한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