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완구 승산 회장 별세

입력 2017-02-03 17:48 수정 2017-02-04 06:54

지면 지면정보

2017-02-04A13면

허만정 LG 공동 창업주 5남…허창수 회장 숙부
허완구 (주)승산 회장이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1세.

고(故) 허 회장은 허만정 LG그룹 공동 창업주의 5남으로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작은아버지다. 허만정 창업주는 여덟 명의 아들을 뒀다. 장남 고 허정구 전 삼양통상 명예회장, 차남 고 허학구 전 새로닉스 회장, 3남 고 허준구 전 GS건설 명예회장, 4남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 5남 고 허완구 승산 회장, 6남 허승효 알토 회장, 7남 허승표 피플웍스 회장, 8남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이다.

허완구 회장은 1936년생으로 경남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윈게이트대를 졸업한 뒤 1969년 (주)승산을 설립해 운영해왔다. (주)승산은 투자, 부동산·레저, 물류 전문기업으로 1991년 미국 철강회사 파웨스트스틸을 인수하기도 했다.

허 회장은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 한국민속씨름협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특히 초대부터 한국민속씨름협회장을 지내며 민속씨름의 부흥과 저변 확대에 노력했다.

교육 사업에도 헌신해 1925년 부친이 설립한 진주여고 건물이 노후화되자 건물 현대화 사업에 사재 약 100억원을 기부했다. 이후 1986년부터 지금까지 진주여고에서 1000여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지원했다. 한국의 글로벌화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 미국 오리건주립대 박물관에 한국실을 설치했다. 1996년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영자 전 대한적십자 부총재 및 이화여고 장학재단 이사장과 허용수 GS EPS 대표(부사장), 차녀 허인영 승산 대표이사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7일 오전 7시, 장지는 경남 진주시 지수면 선영이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3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4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