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범보수 단결해 정권 재창출…소비자집단소송제 도입할 것"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는 3일 “범보수 세력이 대동단결해 반드시 보수정권을 창출해야 한다”며 “이 사명에 온몸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지금 국정의 어려움은 새누리당의 부족함일 뿐 결코 보수의 실패는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좀 더 잘하지 못하고 살피지 못한 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도 “보수 이념은 대한민국을 지키고 발전시켜 온 초석”이라며 정권 재창출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소위 대세론에 올라탔다고 벌써 자만심에 빠져 패권의 유혹에 빠지는 사람은 대통령이 돼서도 편을 갈라 내 사람, 내 지지자, 내 편만 챙기게 될 것”이라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했다. 또 “개헌은 최고의 정치개혁”이라며 “대통령에 당선되면 개헌하겠다는 지키지도 않을 약속을 하거나 시간이 없어 못 한다는 무책임한 자세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야 대선주자 개헌연석회의를 구성해 대선 전 개헌에 합의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바른정당에 대해서도 “한번도 배고파 보지 않은 금수저 출신들이 서민보수를 자처하고 부모 배경으로 군대를 빠진 사람들이 안보보수를 외치는 것은 보수를 참칭하는 사이비 보수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정책 변화도 다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은 청년 정당, 새누리당 정부는 청년 정부가 되겠다”며 “학비 부담 경감, 체불임금 해결 등 청년정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청년부 신설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재벌개혁 정책도 제시했다. 정 원내대표는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통해 재벌개혁을 추진하겠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확대해 대기업의 행태를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또 “소비자집단소송제를 도입해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태를 막겠다”고 했다. 재벌의 편법 상속과 관련,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규제 기준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약자와 서민을 위한 골목상권 보호에 앞장서겠다”며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을 개정해 서민 권리금 보호에 앞장서고 떡 청국장 된장 두부 등 13개 생계형 업종의 보호기간도 연장하겠다”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