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목소리 높이는 퇴진행동 "사드 배치, 민심 거스르는 것"

입력 2017-02-03 17:42 수정 2017-02-04 05:53

지면 지면정보

2017-02-04A27면

4일 설 연휴 이후 첫 촛불집회…미국 국방 방한에 맞춰 사드 반대

< 보수·진보 단체, 사드 배치 찬반집회 >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회담이 열린 3일 보수단체 회원들(왼쪽)이 서울 용산동 국방부 청사 맞은편 전쟁기념관 앞에서 매티스 장관 환영 플래카드를 흔들고 있다. 민중연합당 당원들은 길 건너 국방부 정문 앞에서 사드 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했다. 연합뉴스

촛불집회를 주최하는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설 연휴 이후 첫 주말 촛불집회를 앞두고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배치 반대 등 정치적인 목소리를 높였다.

퇴진행동은 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2월 탄핵, 황교안 사퇴, 공범세력 구속, 촛불개혁 실현 14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를 연다고 3일 밝혔다. 퇴진행동은 헌법재판소에 이달 탄핵심판 인용도 촉구하는 한편 대기업(재벌)을 겨냥한 목소리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과 삼성본관 앞에서 사전 집회를 열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구속을 요구하기로 했다.

대규모 촛불집회에는 사드의 한국 배치를 반대하는 구호도 대거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퇴진행동은 지난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한국 배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은 박근혜 정부의 최대 적폐”라며 “국민으로부터 사실상 탄핵당한 대통령이 임명한 각료들이 대표적 적폐를 그대로 집행하는 것은 1000만 촛불의 요구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통사는 지난해부터 사드 배치를 반대해 온 시민단체다.
미국 국방장관의 방한을 계기로 퇴진행동이 기존의 ‘대통령 탄핵 운동’에서 정치적 이념투쟁으로 변질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퇴진행동은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대북정책 공조방안을 논의하는 것에 대해서도 “차기 정부의 외교·안보 전략을 세우는 데 족쇄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매티스 장관의 방한에 사실상 탄핵당한 황 권한대행,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이 총출동하는 모양새를 보였다”며 “탄핵 정국을 무시하는 주제넘은 짓”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매티스 장관의 회담이 열린 서울 용산동 국방부 청사 앞에선 매티스 장관 환영 집회와 사드 배치 반대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국방부 정문 앞에서는 평통사와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소속 50여명이 “전쟁광 ‘미친개’ 매티스는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지 마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와 무공수훈자회 등 보수단체 300여명은 맞은편 전쟁기념관 앞에서 ‘맞불’ 환영집회를 열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