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개인별 맞춤형 모바일뱅킹 선보여…'1인 뱅킹' 시스템으로 개편

입력 2017-02-03 17:07 수정 2017-02-03 17:08
우리은행은 모바일뱅킹에 로그인할 때 소비자별 맞춤형 화면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3일 출시했다.

고령자나 기존의 복잡한 메인 화면을 좋아하지 않는 고객에게 큰 글씨형 메인 화면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특정 연령 이상 고객이 최초 로그인할 때 큰 글씨형 메인 화면을 선택할지 여부를 묻는 창이 나타나며, 필요하면 모바일뱅킹 설정 메뉴에서 직접 변경해도 된다고 우리은행은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이와 함께 소비자별 맞춤형 콘텐츠 이용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 잔액 조회를 따로 하지 않아도 보유 예금 총 잔액을 확인하거나 자주 이용하는 이체 내역을 제공해 바로 이체 실행까지 가능하도록 한 것이 대표적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 모바일뱅킹을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로 점차 고도화해 소비자별 ‘1인 뱅킹’ 형태로 바꿔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8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50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