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무너진 타이거 우즈

입력 2017-02-03 17:25 수정 2017-02-03 22:24

지면 지면정보

2017-02-04A29면

두바이클래식 성적 부진에 기권
도박사도 우승 배당률 대폭 낮춰
18개월여 만에 정규 무대에 복귀한 타이거 우즈(미국)가 다시 무너졌다. 복귀 첫 대회에서 예선탈락해 체면을 구기더니 두 번째 대회에선 기권을 선언했다. 도박사들의 관심도 싸늘하게 식고 있다.

스포츠 베팅 전문 사이트인 웨스트게이트라스베이거스슈퍼북은 3일(한국시간)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 배당률을 25 대 1에서 40 대 1로 낮췄다고 발표했다. 유럽프로골프(EPGA)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 출전 중인 우즈가 부진을 면치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 2일 열린 1라운드에서 버디를 한 개도 잡지 못한 채 보기만 다섯 개를 범해 5오버파를 쳤다. 출전선수 133명 가운데 118위의 성적. 우즈는 결국 3일 열린 2라운드에서 티오프도 하지 못한 채 대회를 포기했다. 대회사무국 측은 “우즈가 허리 통증을 이유로 기권 의사를 밝혀왔다”고 이날 발표했다.

우즈의 우승 배당률은 재활치료 중이던 지난해 60 대 1까지 떨어졌다가 작년 말 20 대 1까지 올라갔다.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월드챌린지에서 우즈가 17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최다 버디(24개)를 잡아내는 등 부활 가능성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 도박 사이트는 우승확률 1위에 세계랭킹 6위 조던 스피스(미국)를 올려놨다. 우승 배당률은 8 대 1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6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