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009억원!…호날두 '수입 킹'

입력 2017-02-03 17:27 수정 2017-02-03 22:16

지면 지면정보

2017-02-04A29면

작년 후원으로만 367억 챙겨
2위는 933억 벌어들인 메시
축구 아이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사진)가 스포츠 선수 가운데 지난해 가장 돈을 많이 벌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호날두는 최근 1년간 연봉과 보너스, 후원 등으로 8800만달러(약 1009억원)를 벌었다.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보너스와 연봉으로 5600만달러(약 642억원)를 받았고, 나이키로부터 1300만달러(약 149억원)를 받는 등 후원으로만 3200만달러(약 367억원)를 챙겼다. 포브스는 “농구 선수 마이클 조던 이후 처음으로 호날두가 팀 스포츠 선수로 수입 1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2위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에서 뛰고 있는 리오넬 메시였다. 메시는 연봉과 보너스 5340만달러(약 612억원)와 후원 2800만달러(약 321억원) 등 8140만달러(약 933억원)를 번 것으로 조사됐다.

3위는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르브론 제임스(7720만달러·약 885억원), 4위는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6780만달러·약 777억원), 5위는 올 시즌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행을 택한 케빈 듀랜트(5620만달러·약 644억원)였다. 포브스가 1990년부터 매년 발표해온 이 통계에서 1위에 가장 많이 오른 선수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로 12번 수입킹에 올랐다. 2위는 복싱 선수 플로이드 메이웨더(3회)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