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고용 정책, 일본 인구변화에서 방향 찾아야"

입력 2017-02-03 16:47 수정 2017-02-03 17:01
한국지역고용학회 정례학술대회

지역일자리 정책은 인구변화가 우리보다 20년 앞선 일본을 참고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지역고용학회(학회장 임상훈 한양대 경영학부 교수)가 3일 서울시 청파로 숙명여대 제2창학캠퍼스에서 개최한 제10회 정기학술대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한국의 인구 변화가 20년 전의 일본과 비슷한 만큼 일본 사례를 적극 벤치마킹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지역고용과 청년 노동시장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우수사례를 발표하기 위해 마련됐다.

남병탁 경일대 교수가 진행한 학술대회에선 김준영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이 ‘일본의 수도권 인구 일극화와 지방소멸론’을, 문영만 부경대 고용인적자원개발연구소 연구위원이 ‘청년층의 노동시장 격차 및 2차 유출 결정요인’을, 김도균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이 ‘지역고용거버넌스 진단과 발전 전략’을, 이규용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이 ‘제주도 고용정책 계획 수립과 시사점’을 각각 발표했다.
발표에 이은 토론에서 박성익 경성대 교수는 “우리나라의 인구변화가 일본에 비해 약 20년 정도 늦지만 유사한 양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일본 사례를 연구하고 일본의 정책을 검토해 우리나라의 정책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일자리 창출과 관련해서는 “지역노사민정위원회의 위상과 기능, 역할을 명확히 규정하고 노사간 협조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으며, 중앙-광역-기초지자체간 소통을 강화해야 효과도 커질 것”으로 지적됐다.

‘지역맞춤형 일자리 창출사업’ 가운데에선 광양만권 일자리사업단이 진행하고 있는 ‘전남동부권 기초산업분야 맞춤형 일자리창출 사업’이 눈여겨 볼 만한 것으로 평가됐다. 전라남도와 광양시는 전남동부권 중소기업 인력수급 불일치를 해소하기 위해 청년실업자 및 구직자 대상으로 전문 기능기술을 연마시키는 한편 필요한 전문 기능기술 직업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광양만권 일자리사업단은 2014년부터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취업률과 고용유지율이 해마다 동반 상승하는 모델을 제시했다. 고용부는 지난해 광양만권 일자리사업단을 3년 연속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성공사례로는 한국폴리텍대학 영주캠퍼스 산학협력처의 ‘가스설비 및 공정관리인력 양성사업’도 함께 발표됐다.

하지혜 한경좋은일터연구소 연구원 hjh112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9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8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