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8원 오른 1147.6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