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지지율, 문재인 1위 굳건…안희정 2위로 급상승

입력 2017-02-03 11:24 수정 2017-02-03 11:24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대선 후보 지지율 선두를 굳건히 지킨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3일 한국갤럽의 2월 1주차 대선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전 대표는 지난달 대비 3%포인트 상승한 32%로 1위를 유지했다.

안희정 지사는 지난달 대비 7% 포인트 상승한 10%로 2위를 기록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지난달 대비 6%포인트 상승한 9%로 3위를 차지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달 대비 10%포인트 감소한 8%로 4위를 기록했다. 반 전 총장은 조사 첫 날인 지난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때까지 응답 인원은 약 390명이다. 이후로는 응답 인원이 감소했다. 그의 불출마 영향은 다음 주 조사에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지난달 대비 2%포인트 상승한 7%,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달 대비 3%포인트 감소한 7%로 공동 5위를 차지했다. 이어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3%),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0.6%),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0.5%)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19~29세는 문 전 대표(43%)를 가장 선호한다고 응답했으며, 30대(48%)와 40대(46%), 50대(21%)도 문 전 대표를 선택했다. 60대는 황 국무총리(19%)를 선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문 전 대표(35%) 를 가장 선호한다고 응답했으며, 인천·경기(30%)와 대전·세종·충청(25%), 광주·전라(41%), 대구·경북(24%), 부산·울산·경남(35%)도 문 전 대표를 선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4명 30%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04명 7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