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겸허히 수용한다" 담담한 반응

입력 2017-02-02 19:36 수정 2017-02-02 19:36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국풍자 전시로 인해 당직자격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

민주당은 2일 윤리심판원은 회의를 열어 표창원 의원에 대해 당헌당규에 따라 중징계에 해당하는 당직자격정지 6개월을 처분한다고 밝혔다.

윤리심판원은 표창원 의원이 진행을 도운 시국풍자 전시가 많은 국민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결정했다.

이같은 결정에 대해 표창원 의원은 "징계를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표 의원은 자신의 SNS계정에 남긴 글을 통해 "논란이 된 국회 '시국풍자 전시회'와 관련한 책임은 전적으로 나에게 있다"면서 "국정현안을 풀어나가야 하는 국회에서 정쟁의 소지가 많은 전시회를 개최했다는 지적도 타당하다.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민주당은 "앞으로도 예술작품의 창작과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는 동시에 인권의 보편성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