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설' 고영태 6일 법정 출석…최순실 만난다

입력 2017-02-02 19:59 수정 2017-02-03 10:54

지면 지면정보

2017-02-03A29면

최순실 씨의 최측근이자 최씨 관련 의혹들을 폭로한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최씨의 형사재판에 증인으로 나온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는 고씨를 오는 6일 최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했다. 그간 잠적설이 나돌며 행방이 묘연했던 고씨는 검찰을 통해 출석 의사를 밝혔다. 고씨가 법정에 나오면 이번 사태가 터진 뒤 두 사람이 공개석상에서 처음으로 대면하게 된다. 최씨의 최측근이었다가 두 사람의 사이가 틀어진 뒤 각종 폭로성 발언을 쏟아낸 고씨는 이번 사태의 상당 부분을 알고 있는 ‘키맨’으로 꼽힌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