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 수수료'에 허리 휘는 면세점

입력 2017-02-02 19:15 수정 2017-02-03 04:18

지면 지면정보

2017-02-03A9면

작년 리베이트 1조 육박
특허료까지 올라 이중고
면세점이 관광객을 데려다주는 대가로 여행사나 가이드에게 지급하는 ‘송객수수료’가 지난해 72%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사 관광객 유치 경쟁이 심해진 데 따른 것이다. 올해부터 면세점이 내야 하는 특허수수료가 작년보다 최대 20배 인상돼 면세점업계는 이중고의 수수료 부담을 겪고 있다.

2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2개 시내면세점 사업자가 여행사 등에 지급한 송객수수료는 9672억원으로 전년보다 71.8% 증가했다. 송객수수료는 2013년 2966억원에서 2014년 5486억원, 2015년 5630억원으로 꾸준히 늘다가 지난해 증가폭이 가팔라졌다.

관세청 관계자는 “송객수수료는 기본적으로 지난해 시내면세점 매출이 8조8712억원으로 전년 대비 43.5% 늘어난 데 따른 것이지만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해 면세점 간 경쟁이 심해지면서 송객수수료 증가율이 매출 신장률보다 훨씬 컸다”고 설명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57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