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투자자문은 류재천 전 흥국자산운용 전무(사진)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류 대표는 1990년 자산운용업계에 입문한 후 한국투자신탁운용 주식운용팀장을 거쳐 IBK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 현대인베스트먼트 자산운용본부장, 현대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 흥국자산운용 운용총괄 전무, 레오투자자문 전무 등을 역임했다.

사측은 "류 대표는 여러 운용사를 거치면서 주식투자전략과 리서치, 펀드 운용 등의 분야에서 전문가로 활동해 왔다"며 "특히 운용조직 및 인력구축, 선진 운용시스템에 기반한 운용역량 육성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그는 흥국자산운용에서 분리과세 하이일드 펀드를 성공시켜 시장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레오투자자문은 류 대표 선임을 계기로, 채권 등 투자상품을 다변화하고 내실을 다진 뒤 자산운용사 전환을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류 대표는 "운용팀장 주도의 투자결정 체제를 더욱 강화하고 종목 중심의 운용 스타일을 체계적으로 정립해 나갈 계획"이라며 "무엇보다 고객가치 극대화를 최우선으로 하는 자문사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