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2일 F&F(44,250500 -1.12%)가 지난 4분기에 예상을 뛰어넘는 호실적을 시현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2만2000원에서 2만8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 증권사 이화영 연구원은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20.2% 증가한 1706억원, 영업이익은 173.7% 늘어난 296억원"이라며 "시장 기대치를 큰 폭으로 웃도는 깜짝실적(어닝 서프라이즈)"라고 말했다.

이어 "브랜드별 매출로는 디스커버리가 전년 대비 37%, MLB가 23%, MLB키즈가 19%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겨울 강추위 예보와 주말 촛불집회에 따른 방한 의류 수요 증가, 도깨비 PPL(디스커버리)을 통한 추가 수요 창출이 높은 외형 성장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저수익 브랜드인 레노마스포츠 영업 중단, 디스커버리의 고성장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 효과, MLB 고마진 상품인 모자 매출의 견조한 성장 등에 영업이익률도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2017년에도 F&F의 호실적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매출은 전년 대비 7.4% 늘어난 4713억원, 영업이익은 25% 증가한 57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디스커버리는 카테고리 확장과 키즈라인 론칭으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MLB와 MLB키즈도 성장세가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