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27,750450 -1.60%)은 '리얼타임 PCR' 분자진단시스템의 검사 결과를 자동으로 표준화해주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기술은 검사 결과치를 자동으로 조정해 편차를 없애준다. 어떤 장비를 사용하더라도 표준화된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동안 리얼타임 PCR 분자진단 시스템을 이용해 검사할 경우, 같은 환자를 검사해도 장비나 시약에 따라 분석 편차가 있었다. 그러나 씨젠이 개발한 소프트웨어 기술은 검사결과를 자동으로 표준화함으로써 주관적인 판독에 따른 오류 가능성을 낮춘다는 것이다.
특히 이 기술은 같은 제조사의 장비 뿐 아니라, 다른 제조사의 장비에서도 동일한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분석 결과를 표준화한다. 이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원 플랫폼 분자진단 솔루션'을 다른 회사 장비까지 확장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천종윤 대표는 "이번 기술은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검사법을 사용하면, 동일한 검사결과를 얻을 수 있다"며 "씨젠이 추진하고 있는 원 플랫폼 분자진단 솔루션을 가능하게 하는 원천 기술이 됨은 물론, 세계 분자진단 시스템의 표준화를 이끌 수 있는 기반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씨젠은 앞서 시약개발자동화 솔루션을 통해 95개의 신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10개 이상의 신제품을 연내 유럽에 공식 출시하고 분자진단 대중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