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1일 CJ제일제당에 대해 올해 가정간편식 매출이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지만, 음식료업종의 전반적인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 하락을 이유로 목표주가는 46만원으로 조정했다.

백운목 연구원은 "올해 가정간편식 매출액은 2100억원으로 작년(1000억원)보다 늘어날 전망"이라며 "유통업체와 제조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1~2위 제품만 이익을 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소재식품 가격 인상 가능성도 실적에 긍정적인 요소다. 백 연구원은 "대두와 원당 가격 상승을 반영해 식용유(가정용)과 설탕 가격 인상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라이신에 대해서도 "라이신 수요 증가, 라이신업체의 감산 효과, 대두박 가격 상승으로 올해 라이신 평균 가격은 5% 오를 것"이라며 "작년엔 적자를 보였지만 올해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주가 수준에 대해선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예상치에 미달할 가능성으로 조정을 받았다"며 "매출액은 전년 보다 10.7%, 영업이익은 40.4% 증가하지만 바이오와 소재식품 실적이 부진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