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근황을 공개했다.

31일 유진박은 31일 KBS1 '아침마당'에 매니저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진박 매니저 김상철 씨는 "유진박은 1년에 1~3주 정도 극심한 조울증이 온다. 하지만 유진박의 병은 조절이 가능하며, 충분히 공연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유진박은 새로운 매니저와 일을 했으나 그 과정에서 감금설이 제기돼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김상철 씨 역시 이런 상황을 접한 후 다시 유진박에게 돌아오게 됐다고 밝혔다. 유진박은 "김상철 매니저와 재회는 나의 꿈이었다"고 말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