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26일 LG전자(98,700700 +0.71%)에 대해 휴대폰 리스크 축소에 따른 재평가 국면을 기대한다며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7만원을 유지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4분기 모바일(MC) 사업부는 G5 판매 부진 영향으로 대규모 적자가 이어졌고, TV(HE) 사업부와 가전(H&A)사업부는 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전장(VC)사업부는 GM 볼트용 부품의 본격 양산으로 매출이 기대 이상으로 늘었다고 김 애널리스트는 설명했다.
키움증권은 LG전자의 1분기 예상 영업이익을 3652억원으로 기존 추정치보다 소폭 상향했다.

MC 사업부가 체질 개선 노력이 일단락되면서 고정비 부담이 크게 줄어든 상태에서 보급형 스마트폰 출하량이 의미있게 늘어날 것이고, 1분기 말부터 G6의 실적 기여가 본격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주가 재평가를 위한 시나리오는 TV가 수익성 면에서 연착륙하고, 스마트폰이 G6의 ‘최소한의 성공’을 바탕으로 수익성을 대폭 개선시키는 것을 전제로 하는데,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했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