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26일 현대제철(48,300900 +1.90%)에 대해 지난 4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며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도 매력적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7만3000원을 유지했다.

박현욱 연구원은 "현대제철의 지난 4분기 실적은 당사 추정치와 시장 컨센서스(예상치 평균)에 부합했다"며 "실적이 개선된 배경은 계절적 성수기 영향으로 봉형강 부문의 실적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지난 4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 4조506억원, 영업이익 3490억원, 세전이익 157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올해도 실적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봤다. 1분기 중 판재 주력제품 가격 인상이 기대되고 봉형강 부문의 견조한 뒷받침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올해 연간 별도 기준 매출액은 17조1340억원, 영업이익은 1조299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가가 저평가 된 점도 긍정적이다. 그는 "판재 주력제품 가격 인상 기대감, 수급부 담 해소 등으로 주가는 5만원대 후반까지 상승했다"며 "향후 중국 유통가격 반등으로 주가 는 우상향 흐름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제철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0.5배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돋보인다"며 "올해 철강업종 PBR은 주가 재평가(re-rating)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