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다우지수가 '트럼프 효과'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20,000선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다우지수는 1999년 처음으로 10,000선을 밟은 지 18년 만에 새로운 이정표를 썼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5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5.80포인트(0.78%) 오른 20,068.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8.30포인트(0.80%) 높은 2,298.37에, 나스닥 종합지수 역시 55.38포인트(0.99%) 상승한 5,656.34에 각각 마감했다.

S&P지수와 나스닥은 이틀 연속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증시, 다우지수 사상 첫 20,000선 돌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폭을 확대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내 일자리 창출을 강조한 것이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행정명령에 속속 서명하면서 미국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기대도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키스톤 XL 송유관'과 '다코타 대형 송유관' 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승인을 거부해 온 송유관 사업을 재협상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들 사업이 추진되면 에너지 비용 인하로 내수를 늘려 경기부양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1.6% 상승해 가장 큰 상승폭을 나타냈다. 산업도 1% 이상 올랐고 소비와 에너지, 헬스케어 등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부동산과 통신, 유틸리티는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