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판교에 이어 경기도 수원과 용인, 부산, 대구, 광주, 창원에 창업지원주택 1000여 가구를 추가로 공급한다. 지난해 처음 도입한 창업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의 안정적 주거와 창업을 돕기 위한 맞춤형 행복주택이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서울 한강홍수통제소에서 해당 지자체와 이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에 선정된 6개 사업은 연말까지 사업승인을 완료한다. 오는 2018년 착공해 2019년 입주 예정이다. 지역별로 수원고색역 250호, 용인 경기여성능력개발본부 100호, 창원 경남테크노파크 300호, 동대구 벤처밸리 100호, 부산좌동 100호, 광주첨단 100호 등 950가구다.
앞서 선도사업으로 추진 중인 판교 창조경제밸리 내 창업지원주택(200호)은 지난해 말 사업승인을 완료했고 올해 착공할 계획이다.

창업지원주택은 24시간 재택근무가 가능한 주택 내 오피스 공간을 마련한다. 대형 유리로 된 전시공간을 설치해 복도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회사·상품 홍보(PR)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건물 저층부에는 회의부스, 개발 프로그램 테스트 공간, 창업카페 및 쇼룸 등 다양한 창업지원시설이 들어선다.

김근용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창업지원주택은 첨단기술과 연계된 창업지원시설과 청년 주거가 결합됐다"며 "사물인터넷(IoT), 4차 산업혁명 등 최신 트렌드에 맞춰 진화한 행복주택"이라고 평가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