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해 처리된 증권결제대금 중 주식결제대금이 269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2%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일평균 주식결제대금은 1조1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000억원 줄었다. 장내 주식시장결제대금은 112조2000억원, 장외 주식기관결제대금은 157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4.0%, 7.7% 줄었다.

예탁원은 "대외경제 불안과 세계 경기회복 지연 우려 등으로 주식 장내·외시장 거래가 감소했다"며 "장내외 주식기관결제 결제대금이 모두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주식거래대금은 3292조7000억원으로 주식결제대금은 이의 8%에 해당했다. 증권결제서비스를 통한 총 대금 차감효과는 3022조8000억원이다.

이는 회원별 다자간 차감에 따른 것이다. 다자간 차감은 참가자별, 종목별 결제 수량을 확정하고 총매도대금에서 총매수대금을 차감해 증권·대금을 결제하는 방식으로 결제자금을 최소화할 수 있다.

지난해 주식시장결제, 주식기관결제의 차감률은 각각 95%, 86%였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