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22,500450 +2.04%)은 지난해 4분기에 매출 1222억2800만원, 영업이익 104억5600만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분기 대비 각각 54.5%와 139.7% 증가한 수치다.

2016년 연간 실적은 지난해 8월 기업분할 이후부터인 5개월간의 지표로 매출액 2013억4400만원, 영업이익 148억1800만원이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기업분할로 인해 12개월에 대한 연간 실적 비교는 어렵지만 2016년 1월부터 기업분할된 것으로 가정하고 해당 기준에 따라 실적을 산출하면 연매출은 약 4800억, 영업이익은 약 346억원 수준"이라며 "이는 평년 대비 매우 양호한 성적"이라고 설명했다.
아로나민이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것을 비롯해 비만치료제 벨빅, 프로바이오틱스 지큐랩 등 주요 품목들이 선전했으며, 내부 혁신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 결과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일동제약은 올해 경영방침으로는 품질 최우선, 프로세스 혁신, 이익 중심 등을 설정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